[기고]인제경찰서 김태현 경장,'아동학대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자'

2019-04-08 오후 4:44:12

인제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김태현 경장은 기고를 통해 ‘아동학대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자’고 주장했다.

 

다음은 기고문 전문이다.

 

‘아동학대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자’

 

자라나는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며 희망이다. 한 명의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마을 하나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사회구성원 모두가 이들의 든든한 뿌리와 비옥한 토양이 되어 주어야한다.

 

지만 우리사회는 학대받고 버려지는 아이들, 가정폭력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꿈을 꾸기보단 현실을 쫒기에 바쁜 청년들의 슬픈 현실을 마주하자면 기성세대로서의 미안함과 불안함 마저 엄습 한다.

 

그동안 우리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많은 법령을 제정하고 운영하는 등의 노력을 해왔습니다만 안타까운 것은 아무리 올바른 제도를 운영해도 국민동참이 없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현재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이기주의와 무관심이 가정폭력으로 상처받는 우리 아들·딸을 방치하고 학대로 고통 받고 버려지는 아이들을 외면하고 있다.

 

내가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묵인하고 방관한다면 모든 제도적 개선은 아무런 의미가 없게 된다. 우리 아이가 또한 내 가족이 처할 수 있는 현실이기에 모두의 세심한 관찰과 따뜻한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이다.

 

러시아의 작가 톨스토이는 “오늘의 책임은 회피 할 수 있지만 내일의 책임은 회피 할 수 없다”라고 하였다. 아이들은 모두가 우리의 자식이다.오늘부터라도 주변에 학대로 고통받는 아이들이 없는 지 살펴보고 관심을 가져 준다면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 밝고 건강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인제인터넷신문]기고/인제경찰서 김태현 경장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