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기적의 도서관, 본격 공사 재개

2021-04-06 오후 9:31:54

인제 기적의 도서관이 새봄을 맞아 기지개를 펴고 힘차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 310일 공사중지 명령 해제로 2층 철근콘크리트 공사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공사중지를 한 이후 3개월만이다.

 

현재 공정률 55%를 넘어선 가운데 올해 12월까지 공사를 마무리 짓고,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2월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제 기적의 도서관은 연면적 2,997에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 규모로 국비 34억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114억 원이 투입되는 지역사회의 문화적 기념비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도서관 내부는 중앙 원형 로비로 이루어져 있으며, 인제군의 우수자원을 소개하는 갤러리형 복도와 AR/VR을 활용한 체험공간 등 편안함과 안락함이 함께 하는 열린 공간으로 구성돼 효용성을 높혔다.

 

이를 위해 인제군은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 순천 기적의 도서관 등을 벤치마킹를 하는 등 지역 실정에 맞게 재해석함으로써 가치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또한 인제군은책 읽는 지식문화평화의 허브를 비전으로 책을 빌리고, 책을 보고, 공부를 하는 기존의 도서관 이미지에서 벗어나 주민 간의 소통을 도모하고 더 나아가서 편안하게 커피 한잔하며 책을 읽고, 만남의 공간으로 활용 할 방침이다.

 

박상수 문화관광과장은 기적의 도서관은 기존 정적이고 조용한 도서관의 틀에서 벗어나 역동적이고 이용자에게 더 편안한 공간제공할 것이다.”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 하겠다고 밝혔다.

[인제인터넷신문]심광섭 기자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