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 코로나 시대 위기 극복에‘총력’

2021-06-07 오후 12:52:45

인제군이 민선 7기 군정 시작과 더불어 추진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사업이 지역경제의 뿌리를 튼튼하게 만들어 코로나19 바이러스 위기를 극복하는 것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역경제 회생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제군이 그 동안 추진한 시책을 살펴보면 우선 평화지역 시설 현대화 사업으로 관내 전 상가 및 민박을 포함하여 노후된 영업장 660개소를 대상으로 리모델링 사업 총 796천만원을 투입했다.

 

또한 소상공인 지원기금 융자를 업소당 최대 5천만 원까지 2년 거치 3년 균등분활상환 조건으로 지난 2018년부터 102업소에 428천만원을 지원했으며 대출금리 연 1%1인당 5천만원 한도로 올해도 2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코로나 19 휴업권고에 따른 피해업소 임대료 보전으로 최대 100만원까지 79명에게 5900만원을 지급했으며, 소상공인 이자차액 보전사업으로 1인당 최대 2천만원까지 이자의 1%를 제외한 4% (‘21. 1. 1.이전 4.25%보전)에 대해 2년간 보전으로 모두 1,404, 2648천만원에 대한 이자차액 77천만원을 지원하며 계속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고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지역화폐로 마련한 인제 채워드림카드 등록이 13,994매에 충전금액 127, 사용금액 121억원으로 집계돼 코로나 시대 소비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숨통을 틔었다.

 

평화지역으로써 군장병과 소상공인의 상생을 위한 군장병 우대업소 인센티브제를 실시해 매월 50리터 쓰레기 봉투 10매을 지급하고 있다.

 

최상기 인제군수는인제군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지역주민들의 소비위축 및 방문객이 급감으로 지역경기가 침체가 심화되고 있다. 경기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코로나 시대 극복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시대의 지역경제 소중한 토대를 위해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제인터넷신문]심광섭 기자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