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 도시재생 예비사업 추진 탄력!

2021-09-15 오후 5:45:24

인제군 북면, 기린면 지역이 2022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신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시재생 예비사업은 본 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준비사업이다. 예비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해야만 내년도 국토교통부 뉴딜사업에 공모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된다.

 

인제군은 지난해 12월 북면과 기린면 지역이 도시재생 예비사업에 잇따라 선정되면서 국비 4억원을 포함, 8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사업추진에 매진하고 있다.

 

북면 지역은설악으로 통하는 원통(One) 다섯가지 맛남, 오미자 마을을 비전으로 주민통합 거점공간 조성지역자원특화중심지 활성화 사업주민역량강화 및 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한다.

 

기린면의 경우기린-내린 모드니 행복공동체, 현동마을의 전략사업으로 주민소통 거점공간 조성생활환경개선 시범사업주민역량강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두 지역의 주민거점 공간 조성사업이 기린면 10, 북면 11월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기린면의 생활환경개선을 위한 안전한 골목길 조성, 스마트 압축 쓰레기 수거함 설치도 10월 중 마무리될 전망이다.

 

북면은 지난 8월 지역자원특화를 위한 지역 소식지를 창간하고 주민참여 스토리텔링 이야기 지도 제작, 원통 경관협정 가이드라인 구축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오는 11월까지 도시재생사업의 중점역할을 맡게 될 주민들의 역량강화 교육과 공동체 활성화 사업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인제군 관계자는도시재생예비사업 추진으로 지역주민의 경험과 역량을 쌓아 향후 뉴딜사업 추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주민협의체 구성을 통한 지역 문제해결 기반 마련, 사업추진 역량강화 등을 완료하고 다음 단계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인제인터넷신문]심광섭 기자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