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통해 에너지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2023-01-29 오전 9:31:46

강원도는 최근 난방비 급등 사태에 따른 정부의 도내 저소득층 에너지바우처 지원 확대 방침에 발맞춰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에너지 사각지대 해소에 나섰다.

 

특히 정부가 취약계층 가구에 대한 동절기 에너지바우처 지원단가를 15.2만 원에서 30.4만원으로 추가 인상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강원도는 도내 18개 시군에 에너지바우처, 등유바우처, 연탄쿠폰 등 취약계층 에너지 지원 정책 대상자들이 모두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각 시군의 적극적인 행정을 주문하였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에너지바우처는 수혜대상자가 직접 관청을 찾아가서 신청해야 하는데, 이런 제도가 있는 줄 몰라서 신청을 못 해서 못 받는 경우가 있다.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실제 에너지바우처의 경우, 올해는 추경에 따른 지원대상 확대와 보건복지부 시스템 오류 등으로 인해 발급률이 다소 저조한 상황이다.

 

총 지원규모는 87천 가구, 294억원 규모(국비 100%)이며 소외계층에 연료비를 지원하는 공통점이 있으나 중복지원이 안되고 사업별로 세부 조건들이 다르기 때문에 읍면동 사무소에 문의해서 사용연료에 따라 혜택을 잘 따져보고 맞는 사업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며, 이미 신청된 가구는 별도로 추가 신청하지 않아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에너지바우처 신청 기한은 228()이다.

 

한편 강원도는 도내 사회복지시설 566개소 대상으로 1~2월 난방비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생활시설은 정원 50명 이하 30만원, 51~100명 이하 50만원, 100명 초과 100만원 추가 지원하며, 이용시설은 규모와 무관하게 30만원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필요한 예산은 이미 지원된 운영비 예산을 난방비에 우선 활용하도록 안내한 후, 추후 1회 추경예산에 반영할 예정이다.

 

지난 1227, 한파와 폭설에 따른 에너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촘촘히 배려하라는 윤석열 대통령 특별지시 이후, 강원도는 정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겨울철 한파대비 에너지 소외계층 지원 대책을 촘촘히 수립하여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최근 난방비 급등에 따른 도내 취약계층의 피해규모를 정확히 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에너지 지원 강화 방안 수립을 적극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인제인터넷신문]심광섭 기자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