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인제빙어축제,10일간 203,011명 다녀가

2023-01-30 오전 1:48:04

겨울축제의 원조 인제빙어축제가 10일 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29일 폐막했다.

 

축제가 개최된 인제 남면 빙어호 일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거운 겨울 놀이터로 변신해 방문객들에게 재미와 낭만을 선사했다.

 

인제군문화재단에 따르면 120일부터 29일까지 총203,011명이 빙어호를 찾아 3년 만에 재개된 빙어축제의 열기를 함께 나눴다.

 

특히 무료로 개방된 24,000의 낚시터는 축제기간 매서운 강추위에도 은빛 요정 빙어를 낚으려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하얀 설경을 배경으로 즐기는 눈썰매, 얼음썰매, 스릴넘치는 ATV, 아르고도 방문객들의 인기를 끌었다. 얼음과 눈으로 꾸며진 산촌마을 스노우빌리지와 다채로운 이색체험프로그램 부스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이번 축제의 성공적 개최 이면에는 군의 빈틈없는 안전관리 노력이 있었다.

 

인제군은 많은 사람이 밀집되는 축제장의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축제 기간 유관기관과 민간봉사자, 군청 공무원 등 일일 100여 명의 인원을 투입했으며, 인명구조용 드론, 스마트 안전조끼 등 등 최신장비도 도입했다. 축제기간 예고된 한파에 대비해 방문객들을 위한 휴게 쉼터도 행사장 곳곳에 마련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10일간 진행된 축제는 사고없이 안전하게 마무리될 수 있었다.

 

군 관계자는 빙어축제를 기다려주신 많은 분들의 기대와 성원으로 올해 빙어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할 수 있었다.”내년 더 완성도 높은 축제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인제인터넷신문]심광섭 기자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