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2,000억 확대' 조기 공급!

2023-01-31 오전 10:36:12

강원도는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들에게 금융지원을 확대하여 경영안정을 도모하고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131일 화요일, 도청에서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 강원신용보증재단 3개 기관과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민선8기 공약사업인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을 전년 1,200억 원에서 올해는 2,000억 원으로 확대하여 운영하고자, 지난 해부터 금융권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해 왔으며,출연이 조기 결정된 농협신한은행과 먼저 131일부터 1,200억 원의 대출을 지원한다. 아울러 다른 금융사와도 협력을 지속 진행하여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농협은행 15억 원, 신한은행 10억 원, 금융권에서 총 25억 원을 출연하고 상반기 중 1,2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하고 소상공인에게 대출을 지원한다.

 

대출규모는 소상공인 업체당 5천만원 한도이며, 도는 2년간 2%의 이자지원과 함께 보증수수료 0.8% 2개년 분을 신규로 지원하고,보증한도를 전년 1억 원에서 2억 원 미만으로 확대하며, 특약사항으로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상환할 수 있다.

 

또한 어려운 경제상황에도 착한가격으로 물가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도내 착한가격업소에 대해서 100억 원 규모의 융자금을 별도 할당하여 운영하고, 기본 이자지원 2%에 추가로 0.8%의 이자를 신규로 지원한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대출편의를 위해 소상공인이 필요서류를 구비하여 은행(농협, 신한)에 자금을 신청하면 신용보증재단 별도 방문 없이 은행에서 대출을 실행하는 대출 원스톱 서비스도 제공한다.

[인제인터넷신문]심광섭 기자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