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농산물 비축 및 출하기능 높여 농가소득 제고

2023-01-31 오전 10:45:05

강원도는 농산물 수급조절과 가격안정을 통해 농가소득을 높이고, 도민경제생활의 안정을 위한 농산물 비축기지 건립연구용역과 채소류 출하조절시설 설치사업이 금년부터 추진된다고 밝혔다.

 

최근 기후변화와 국제분쟁으로 식량안보 위기의식이 고조되는 가운데, 전국 14개의 비축기지를 운영하는 농식품부는 국제곡물가격 급등에 따른 식량안보 확보를 위해 강원권 신규건립의 타당성 연구용역을 2023년도에 추진한다.

 

농산물 비축기지는 농산물 성출하기에 농가 수취가격을 보장하여 가격폭락을 방지하고, 지속적인 영농을 가능하게 하며, 부족 농산물은적기 수입공급함으로써 국민경제생활의 균형 유지와 식량위기 상황에 대비하는데 목적이 있다.

 

강원권 농산물 비축기지 건립 시 도내 농산물을 포함한 비축 농산물의 원활한 보관과 유통을 통해 국내 농산물 수급조절이 원만해 지고, 비축 농산물 수요에 대비한 도내 농가의 2모작 체계 구축 등 생산증가와 함께 안정적 소득보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채소류 출하조절시설 설치지원 사업은 가격 등락폭이 큰 채소류의 시장가격 안정을 위해 2년간 100억원을 투입하여 저온저장시설을 비롯한 위생선별시설 및 가공시설을 갖추고, GAP 인증을 통해 농산물 안전성을 높여 나가게 된다.

 

강원도 배추는 전국 재배면적의 25%를 차지하고, 고랭지 면적 비중은 전국의 92.6%에 이른다. 유통인 주도형 출하조절 체계를 구축하여 도내 생산물량 이외 전국단위 유통망을 가동하여 연중 안정적 공급체계를 유지하고, 절임배추 사업화로 가격변동 리스크에 유연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조합원 개별의 농업인력 조달 및 포전관리, 수확작업에서 공동작업단 중심으로 조직화하여 생산비 절감과 함께 규모화를 통한 시장교섭력 확대로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제인터넷신문]심광섭 기자

심광섭 (greeninje@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